top of page
  • 작성자 사진Admin

다이슨

<다이슨 선풍기 원리> http://scent.ndsl.kr/sctColDetail.do?seq=4758

 

전기를 사용한 최초의 선풍기는 1882년 발명됐다. 날개를 이용한 그 방식은 127년간 변하지 않았다.” 영국의 가전제품 기업, ‘다이슨(Dyson)’ 본사에 가면 이렇게 쓰인 스티커를 볼 수 있다. 127년간 변치 않은 선풍기 방식에 혁신을 가져온 회사다운 문구다. 2009년 이 회사가 만든 ‘날개 없는 선풍기’는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으니까. 이 선풍기는 2010년 1월부터 우리나라에도 상륙해 한여름 무더위를 이길 아이템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사실 127년간 날개 있는 선풍기만 봐온 사람들에게 다이슨의 선풍기는 낯설다. 날개도 없이 어떻게 바람을 낸단 말인가? 하지만 다이슨의 창업자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은 거꾸로 생각했다. “왜 선풍기는 꼭 날개를 써야 하지?” 선풍기는 날개가 돌아가기 때문에 바람이 끊기는 경우도 있고, 날개를 분리해야 해 청소하기도 어렵다. 또 아이들이 돌아가는 선풍기에 손가락을 넣는 경우도 있어 위험하기도 하다. 이런 불편함을 없애겠다는 생각은 오랫동안 이어져 온 선풍기의 틀을 깼다. 

 

이 선풍기는 동그란 고리 모양의 윗부분과 작은 원기둥으로 이뤄진 아랫부분을 가졌다. 정식 명칭은 ‘에어 멀티플라이어(Air Multiplier)’. 말 그대로 바람을 몇 배나 강하게 만든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바람을 강하게 만드는 원리는 비행기에서 빌려왔다. 원기둥 받침대에는 비행기의 제트엔진 원리가, 고리 모양의 원에서는 비행기 날개 모양이 발견된다. 비행기에 사용되는 제트엔진은 날개를 돌려 바깥 공기를 안으로 빨아들인다. 이 공기가 연료와 섞여 타면 고온의 기체가 나오는데, 이를 밖으로 배출하면서 비행기가 앞으로 가게 된다. 날개 없는 선풍기의 받침대에도 작은 모터와 날개가 들어 있다. 이들이 돌아가면서 바깥에 있는 공기를 빨아들이는 것. 이 선풍기에 사용된 모터는 1초에 약 20ℓ의 공기를 빨아들일 수 있다. 받침대에서 빨아들인 공기는 위쪽의 동그란 고리로 올라간다. 여기로 올라간 공기는 시속 88km 정도로 빠르게 흐르다가 고리 안쪽에 있는 작은 틈으로 빠져나오게 돼 있다. 이때 고리 모양 때문에 더 강한 공기 흐름이 만들어지게 된다. 속이 빈 비행기 날개처럼 생긴 고리의 단면이 바람을 몇 배나 강하게 만드는 비밀인 셈이다. 

 

사람들이 100년 넘게 가지고 있던 생각의 틀을 깬 제임스 다이슨. 그가 날개 대신 공기역학 법칙을 활용하게 된 건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수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얻어낸 결과다. 어쩌면 날개 없는 선풍기의 시작은 다이슨의 대표 상품인 ‘먼지봉투 없는 진공청소기’부터일지도 모른다. 먼지봉투 때문에 진공청소기의 흡입력이 약해진다는 걸 알게 된 제임스 다이슨은 이를 개선하려 했다. 그는 무려 5,126번의 실패를 거친 뒤 ‘먼지봉투 없는 진공청소기’를 만드는 데 성공했고, 이후에도 연구개발은 계속됐다. 그러던 어느 날 다이슨은 엔지니어들이 진공청소기 모터로 손을 말리는 장면을 보게 됐다. 모터에서 나오는 바람이 손을 말리기에 좋았던 것이다. 이는 곧 ‘손 건조기(Air Blade)’ 개발로 이어졌다. 작은 모터를 회전시켜 바람을 일으키고 이것으로 손을 말리는 방식인데, 손 건조기의 가운데 움푹 파인 곳에 손을 넣으면 자그마한 틈새로 시속 640km의 공기가 뿜어져 나온다. 이 바람은 마치 칼날처럼 강력하게 손에 있는 물기를 쓸어가 버린다. 손 건조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엔지니어들은 적은 양의 공기를 빨아들여 16~18배 많은 주변 공기를 움직일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이 원리는 다시 날개 없는 선풍기에 적용돼 선풍기 몸체에 모터를 설치하게 됐다. 모터가 작은 바람을 흘려보내주면 주변의 바람과 합쳐지면서 큰 바람을 일으키게 만든 것이다. 세상을 바꾸는 발명품은 고정관념을 깨는 발상과 수없는 노력에서 나온다. 날개 없는 선풍기에서 바람이 나오는 원리보다 중요한 것은 끝까지 최선을 다한 엔지니어의 자세가 아닐까 한다. 제임스 다이슨은 이렇게 말했다. “나는 실패를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다. 매번 실패에서 무언가를 배웠고, 그것이 내가 해법을 찾는 방법이다.” 

 

<다이슨 요약> 네이버캐스트 제임스 다이슨

 

 제임스 다이슨은 영국의 왕립 미술학교에서 산업 디자인을 전공, 다이슨사의 창업자이다.

그는 엔지니어링을 산업 디자인에 독특하게 적용하는 사람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그를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은 것은 바로 먼지 봉투가 없는 청소기였다. 이 청소기를 개발함으로써 그는 세계적인 디자이너로서의 명성을 얻게 되었으며, 엄청난 부를 획득할 수 있었고, 유럽에서도 최고의 매출과 인지도를 자랑하는 가전제품 메이커를 소유하고 있는 CEO도 되었다.

 제임스 다이슨은 기술의 창의적 적용이야말로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란 것을 알고 기술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다이슨 본사 직원의 3분의 1은 엔지니어이며 영업이익의 절반이 넘는 비용을 연구개발에 투자한 결과, 다이슨사가 소유한 특허만 1300개에 이른다고 한다.

다이슨은 성공만을 위한 발걸음 보다는 디자인과 기술의 정도를 걷는 것이 더 안정된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는 교훈을 몸소 실현하고 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Margules equation 관련 질문입니다.

복습을 하다가 궁금한 점이 생겨 질문 드립니다. Margules equation에서 B(beta)에 해당하는 값이 w/RT를 의미한다고 하였는데, 여기서 w는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 건가요?? 답변) B(beta)는 A-B interation의 에너지를 측정한 dimensionless parameter이고, B가 0보다 작을 경우 mixing은 exothe

15주차 화요일 강의 영상 질문있습니다2

수업시간에 화학평형상수 K는 온도에 관한 함수이며 고정되어있는 것으로 기억납니다 영상에서 마지막에 H2O에 관한 예제를 교수님께서 풀어주시는데 문제 조건이 반응 깁스에너지는 2300K 에서 118kj/mol 이고 H2O의 1bar, 2257k에서의 H20의 알파를 구하는거 였습니다 맨 처음 교수님께서 화학평형상수K를 구하시는데 그때 문제의 조건처럼 H2O의

15주차 화요일 강의 영상 질문있습니다

강의를 복습하다가 궁금한 점이 생겨서 질문 드립니다! 15분 쯤에 에너지 밴드와 population 그래프를 설명하시는데 케미컬 포텐셜은 전체의 에너지의 합으로 봐야한다구 말씀하십니다 그러면 왼쪽의 그래프의 경우 A가 B보다ㅏ 케미컬 포텐셜이 높은 것이고 오른쪽의 그래프의 경우 B보다 A의 케미컬 포텐셜이 높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따라서 반응 깁스에너지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