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Admin

암 진단·치료 가능한 나노입자 개발

암 진단·치료 동시에 하는 나노입자 개발



암 진단·치료 가능한 나노입자 개발


충주대 화공생물공학과 이용규교수님 팀에서 형광을 내는 양자점 (quantum dots)를 이용해 암 진단 및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나노입자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미셀구조 내에 양자점을 봉입했고 미셀 표면에 유방암 항체로 유명한 허셉틴을 부착했다고 하네요~


양자점이 뭔지 모르겠어서 찾아보았는데, 전자와 홀이 모든 방향으로 불연속적인 에너지값을 갖는 것을 의미하고 (http://blog.naver.com/pilest?Redirect=Log&logNo=110014315236)

여러 응용분야를 갖는 것 같습니다. 형광물질로 이용하거나 태양전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제 생각에는 허셉틴은 "유방암" 항체이기 때문에 이 기사 제목을 "유방암 진단, 치료 가능한 나노입자 개발"로 바꿔야 할 것 같아요~


다른 암에 대해서는 이용할 수 없겠네요.


물론 연구팀에서 다 실험해보고 잘 만든 것이겠지만 이 항체가 얼마나 안정성 있게 (변질되지 않고) 나노입자에 부착되어 있는지 궁금하네요 :)


항체도 단백질이니만큼 조건이 조금만 바뀌어도 금방 변성되니까요..


게다가 허셉틴은 엄청난 판매량을 자랑하는 항체치료제라서 이미 생산 체계도 잘 갖추어져 있고 효능도 검증되었는데 굳이 인체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나노입자를 이용할까 싶기도 합니다.


물론 형광을 낸다는 점을 이용해 진단 분야에서는 이용할 수 있겠지만.. 치료로는.. 글쎄요..


제 짧은 생각으로는 그냥 허셉틴을 바로 이용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노화공]삼성전자, 10나노급 낸드플래시 넘어 V낸드

지금까지는 수평구조로만 만들던 2차원 셀을 3차원 수직구조로 쌓아올려 평면구조에 비해 집적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기술이라고 합니다.10나노 공정 기술을 이용한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생산하는 단계를 건너뛰고 바로 3차원 낸드 플래시를 생산하게 된다고 하는데, 나날이 발전하는 나노 기술 기사에 감탄사를 그칠 수 없더군요.http://www.ajunews.com/v

나노화공(물리화학) 모바일 페이지

교수님 말씀을 듣고 만들어본 모바일 웹페이지 주소입니다.앱보다는 웹이 만들기 쉬운데다 접근성이 좋을 것 같고, 교수님 말씀대로 웹도 스마트폰 바탕화면에 추가할 수 있기 때문에 웹이 더 나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http://mobile.dudamobile.com/site/cheric_3제가 웹 관리자가 아니고 이 분야에 대해 전혀 모르기 때문에 기본 웹을 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