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Admin

암세포의 전이

수업시간에 교수님께서 1차적으로 걸린 암에 의한 사망 확률보다 전이로 인한 사망 확률이 더 높다고 하셔서 어떻게 암이 전이 되는가에 대해 언급된 웹싸이트를 찾았습니다.[암세포의 전이]암세포가 주변조직까지 침범해서 자라다 보면 혈관이나 림프관을 만나게 되는데, 혈관이나 림프관은 혈액이나 림프액이 이동하는 파이프 역할을 하는 구조물이기 때문에 암세포가 몸속 다른 장소로 이동할 수 있는 통로가 됩니다.일단 암세포가 혈관이나 림프관 속으로 들어가면 혈액이나 림프액과 함께 전신을 돌아다니다가 적당한 장기나 조직에 정착한 후 증식하면서 또 다른 암세포 덩어리를 형성하는데 이것을 ‘암의 전이(轉移)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전이된 암은 또 다시 혈관이나 림프관을 타고 제3의 장소에 전이를 하게 되어 결국 암이 온몸으로 번지는 것입니다.출처 : 한국 유방암 사이버 센터http://www.kbccc.org/Controls/Main.aspx?d=02&g=HTML&c=0202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거미줄에 전기가 통하게 만드는 나노기술!

CNT와 거미줄을 접목시켜서 거미줄의 신축성을 보존하고 전기전도성까지 갖게 된다네요. 수업시간에 다루는 나노 기술을 바라보는 시각과 비슷한 기사입니다.수업에서 배우는 게 실제 연구 현장에서 치열하게 일어나는 일이라 생각하니신기합니다.오늘날 과학기술계는 천연 재료, 예; 거미줄 등을 사용한전자 재료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그 중 거미줄은 단백질의 천연 섬유로,

gecko technology 응용기사입니다!

자연 모방한 접착제 없는 의료용 패치 개발도마뱀이나 딱정벌레가 천장에 거꾸로 매달리는 능력을 모방한 의료용 패치(반창고)가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대는 서갑양 교수(기계항공공학부) 연구진이 자연에 존재하는 미세 구조를 모방해 세계 최초로 접착제 없이도 피부에 붙일 수 있는 패치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 교수가 개발한 패치 표면에는 접착제 대신 수 ㎜

미래부, 면역세포간 신호전달 돕는 나노다리 개발

면역세포 사이를 나노다리로 연결해 면역력을 증강시킬 수 있는 방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강원대 생물의소재공학과 유혁상 교수 연구팀이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이번 연구결과는 화학분야 국제학술지 ACS NANO지 지난달 26일자에 게재됐다.나노입자를 이용한 기존 면역치료 연구는 구형의 나노입자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