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Admin

도마뱀 피부에서 방열판으로..

고려대 윤석구 교수팀, 전자기기 발열 해결책 ‘효율 5배’ 방열필름 개발중략..윤 교수는 "굵기를 기존 섬유에 비해 4분의 1에서 5분의 1 수준으로 가늘게 해 표면적과 방열효율을 4∼5배 높였다"며 "미세한 나노섬유가 빽빽하고 거칠거칠하게 나 있다 보니 여러 분야에서 많이 쓰이는 스프레이 냉각에서 액체 방울이 뜨거운 기판에 잘 붙지 않는 문제를 해결해 효율을 높여주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9&aid=0002186751&viewType=pc-------------------------------아랫글과 마찬가지로 biomimetic으로 보이고, 나노 기술도 이용된것 같습니다.전자기기 발열로 폭발사고도 있는데, 이 기술이 좋은 해결책이 되었으면 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거미줄에 전기가 통하게 만드는 나노기술!

CNT와 거미줄을 접목시켜서 거미줄의 신축성을 보존하고 전기전도성까지 갖게 된다네요. 수업시간에 다루는 나노 기술을 바라보는 시각과 비슷한 기사입니다.수업에서 배우는 게 실제 연구 현장에서 치열하게 일어나는 일이라 생각하니신기합니다.오늘날 과학기술계는 천연 재료, 예; 거미줄 등을 사용한전자 재료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그 중 거미줄은 단백질의 천연 섬유로,

gecko technology 응용기사입니다!

자연 모방한 접착제 없는 의료용 패치 개발도마뱀이나 딱정벌레가 천장에 거꾸로 매달리는 능력을 모방한 의료용 패치(반창고)가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대는 서갑양 교수(기계항공공학부) 연구진이 자연에 존재하는 미세 구조를 모방해 세계 최초로 접착제 없이도 피부에 붙일 수 있는 패치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 교수가 개발한 패치 표면에는 접착제 대신 수 ㎜

미래부, 면역세포간 신호전달 돕는 나노다리 개발

면역세포 사이를 나노다리로 연결해 면역력을 증강시킬 수 있는 방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강원대 생물의소재공학과 유혁상 교수 연구팀이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이번 연구결과는 화학분야 국제학술지 ACS NANO지 지난달 26일자에 게재됐다.나노입자를 이용한 기존 면역치료 연구는 구형의 나노입자에 

Comments


bottom of page